봄이다

작성자
향내
작성일
2019-03-18 01:47
조회
14
봄.

나는 봄을 좋아한다.
따뜻한 햇살아래
땅을 뒤집고 밭을 일구고
땀흘리며 일하는 걸 좋아한다.
지난 겨울은 유난히 추웠다.
그래서 얼른 봄이 왔으면 하고 기다렸다.
올해 농사는 이렇게 지어야지,
이런 걸 심어야지 하며 그림을 그렸다.
지금 내 텃밭엔 땅을 뒤집어 놓았고
거름도 뿌렸고
고랑과 이랑을 만들었고
나무 가지도 쳤고
꽃나무도 옮겨 심어 놓았다.
기다리던 봄인데
자꾸만 눈물이 난다.
가슴이 아프다.
외롭다.
따뜻한 품이 그립다.
기대며 품에 엉엉 울고 싶다.
맘껏 소리치고 싶고
말하지 않아도 따뜻한 품에 쉬고 싶다.
외로웠구나, 아프구나, 기대고 싶은 나를 만난다.

다가오는 5월 아리랑풀이작은그룹은
사랑과 정성으로 만난다.
외롭지 않고
긴장을 내리고 내 빗장을 풀어놓고
따뜻하게
그래서 정직하게
나 혼자가 아니라
너와 내가
함께 거름을 넣고
살아 숨 쉬며 일구는 땅,
생명이 살아나고
생명이 피어나고
나도 피어나고
너도 피어나고
몸과 마음과 혼에
봄의 빛이 피어나게
나와 너, 함께 만드는 그룹


5월의 봄.
봄이다.
전체 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2019년 아리랑풀이작은그룹 손길 프로그램 입니다
향내 | 2019.01.22 | 추천 1 | 조회 178
향내 2019.01.22 1 178
31
봄이다
향내 | 2019.03.18 | 추천 0 | 조회 14
향내 2019.03.18 0 14
30
사랑 할 줄 몰랐구나.
봄날 | 2019.03.17 | 추천 1 | 조회 15
봄날 2019.03.17 1 15
29
성장잔치, 친구들과 함께 해 기뻐요~
향내 | 2018.12.18 | 추천 0 | 조회 202
향내 2018.12.18 0 202
28
아리랑 문패
바람 | 2018.09.30 | 추천 1 | 조회 669
바람 2018.09.30 1 669
27
(마감)10월 몸손길치료 마감되었습니다.
향내 | 2018.09.17 | 추천 0 | 조회 480
향내 2018.09.17 0 480
26
<꿈의 대화> 낮과 밤
향내 | 2018.09.15 | 추천 0 | 조회 319
향내 2018.09.15 0 319
Re:<꿈의 대화> 낮과 밤
노는아이 | 2018.09.27 | 추천 0 | 조회 222
노는아이 2018.09.27 0 222
25
<꿈의대화> 완공했어요~~
향내 | 2018.09.07 | 추천 0 | 조회 588
향내 2018.09.07 0 588
Re:<꿈의대화> 완공했어요~~
노는아이 | 2018.09.27 | 추천 0 | 조회 188
노는아이 2018.09.27 0 188
24
2018~2019년 프로그램 안내
향내 | 2018.09.07 | 추천 0 | 조회 385
향내 2018.09.07 0 385
23
여성그룹~~~ 자유, 해방, 출발
향내 | 2018.07.03 | 추천 3 | 조회 603
향내 2018.07.03 3 603
22
서해를 달리고, 오서산을 오르고
향내 | 2018.05.23 | 추천 3 | 조회 716
향내 2018.05.23 3 716